‘열여덟 어른’ 홀로서기 돕는 희망디딤돌센터

상세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1.08.13
조회수 40
첨부파일

“어떻게 미래를 계획해야 할지 혼란스럽기만 했는데, 전입신고 방법부터 주택청약 드는 법까지 옆에서 세세하게 알려주는 분들이 생겨 든든합니다.”

 

전북에 사는 A 씨(22)는 어린시절 부모님과 헤어져 조부모님 손에 자랐다. A 씨 가정처럼 조부모 또는 혈연관계가 아닌 사람이 아동을 위탁 양육하는 경우 지역 내 가정위탁지원센터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A 씨 역시 가정위탁지원센터에서 생필품 등을 지원받으며 지내왔다.

 

문제는 A 씨가 성인이 되면서부터 시작됐다. A 씨에 대한 가정위탁지원센터의 지원이 끝난 것이다. 취업을 위해서 조부모님 집에서 독립한 그는 홀로 삶을 꾸려 나가기 막막했다. A 씨는 당시를 떠올리며 “월세와 생활비는 부담스럽고 취업 준비는 어떻게 해야 할지 걱정이 컸던 시간”이라고 말했다.

 

그런 그에게 최근 큰 변화가 찾아왔다. A 씨가 전북 전주시에 위치한 ‘희망디딤돌 전북센터’에 입주하면서부터다. 깨끗한 새 집과 그를 든든하게 지켜줄 또 하나의 가족이 생겼다. A 씨는 “앞으로 제과제빵 학원을 다니면서 빨리 자격증을 따고 싶다는 꿈이 생겼다”고 말했다.

 

 

[연간 2500명 ‘열여덟 어른’의 홀로서기]

 

A 씨처럼 위탁가정 또는 복지시설에서 보호를 받다가 만 18세가 되면서 ‘홀로서기’를 해야 하는 ‘보호종료청소년’은 해마다 약 2500여 명에 이른다. 일반적인 가정에서 보호 받는 이들보다 일찍 보호자의 품을 벗어나는 만큼 여러 어려움에 부딪히기 쉽다. 이에 이들이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사회적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꾸준히 힘을 얻어왔다.

 

삼성전자와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모금회)는 일찍이 보호종료청소년들에 대한 지원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2014년부터 이들을 돕는 ‘희망디딤돌 사업’을 시작했다. A 씨가 입주한 희망디딤돌 전북센터도 그 사업의 일환이다. 전북센터는 전주시의 신축 오피스텔에 보호종료청소년들이 머물 수 있는 원룸과 교육 공간 등을 마련해 문을 열었다. 센터는 보호종료청소년들에게 취업과 재정관리 등 생활 전반에 대한 1대1 맞춤형 관리도 제공할 계획이다.

 

센터는 또 아직 복지시설이나 위탁가정에서 보호를 받는 중인 중고등학생들이 미리 자립을 준비할 수 있도록 진로교육을 통해 자신의 적성을 찾을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김모 양(19)도 이 자립준비 프로그램에 참여해 큰 도움을 얻었다. 현재 보육원에 머물고 있는 김 양은 내년 보육원 퇴소를 앞두고 있다. 김 양은 자립교육 중 바리스타 체험을 하면서 요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상담을 통해서 어린시절의 상처도 조금씩 돌아보게 됐다. 김 양은 “자립 준비를 통해 내 자신의 능력을 확인할 수 있었고 나를 응원해주는 이들이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현재 희망디딤돌 센터는 부산, 대구, 강원 등 7개 지역에 마련돼 있다. 삼성전자와 모금회 측은 앞으로 경기도와 전남 등에 센터를 추가 개소할 예정이다. 모금회 측은 “앞으로도 보호종료청소년들의 안전한 자립을 도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도 보호종료청소년 지원 강화 움직임]

 

보호종료청소년에 대한 지원의 필요성은 이처럼 민간 뿐만 아니라 정부도 인식하고 있다. 정부는 최근 보호종료청소년 지원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올 4월부터 7월까지 국무조정실을 중심으로 한 관계부처 합동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해 실태조사와 전문가 간담회 등을 통해 개선방안을 마련한 것이다.

 

이에 따라 보호가 종료되는 나이는 현행 만 18세에서 본인 의사에 따라 만 24세까지 연장할 수 있다. 월 30만 원인 자립수당 지원 기간이 현재는 보호 종료 후 3년에 그치지만, 내년부터 5년으로 늘어난다. 시설에서 독립한 뒤 살 곳이 없어 불안을 겪지 않도록 주거 지원도 마련된다. 정부는 2022년까지 총 2000채의 공공임대 주택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이들에게 공평한 출발기회를 보장하는 차원에서 취업지원과 전문기술 훈련기회 등도 확대하기로 했다.

 

전주=김소영기자 ks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