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청소년 자립 돕는 ‘희망디딤돌센터’ 확대

상세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1.09.30
조회수 119
첨부파일

삼성전자가 보호종료 청소년의 자립지원을 위해 운영하는 ‘삼성 희망디딤돌센터’가 내년에 전국 10곳으로 확대된다.

 

삼성 희망디딤돌센터는 아동 양육시설 등에서 지내다가 만 18세가 돼 사회로 나서는 보호종료 청소년의 자립을 돕기 위해 마련됐으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및 지자체와 함께 이들에게 주거공간과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대상 청소년에게는 최대 2년간 1인 1실의 주거공간이 제공된다. 현재는 부산과 대구, 광주, 강원 원주, 경남 창원·진주, 충남 아산, 전북 전주 등 7곳에서 운영되는데 내년까지 경기와 전남, 경북센터 등 3곳이 추가돼 모두 10곳으로 늘어나게 된다.

 

희망디딤돌센터는 2013년 ‘삼성 신경영’ 20주년을 맞아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직접 낸 아이디어로 삼성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이다.

 

당시 삼성은 신경영 20주년을 기념해 특별격려금을 임직원들에게 지급했는데, 임직원들은 이 가운데 10%를 희망디딤돌 프로그램에 기부했다.

 

첫 사업은 임직원 기부금 250억원으로 2016년에 시작했으며 지난해까지 8500여명의 청소년들이 해당 프로그램의 도움을 받았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삼성전자, 청소년 자립 돕는 ‘희망디딤돌센터’ 확대 | 서울신문 (seoul.co.kr))​